사실 공이라기 보다는 그냥 플라스틱 장난감이다.
그것도 울 곰돌이 장난감. ㅋ
동생이 곰돌이 가지고 놀라고 2,000 원 주고 산 건데 곰돌이가 물때마다 소리도 나고
또 던질때도 그냥 공과는 달리 가끔 불규칙 바운드도 하기에 울 곰돌이가 넘 좋아한다
다만 사서 하루만에 소리나는 부분들 물어 뜯는 바람에 그거 못 물어뜯게 내가 손봐야 했었다는 점만 빼고는 아주 훌륭한 장난감


신고

'Photo Life > 일상속에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레드불 쇼런 (redbull showrun)  (0) 2012.10.31
EDIYA COFFEE  (1) 2012.05.11
  (0) 2012.05.09
점수용....  (1) 2012.04.25
Ghost~  (0) 2012.04.24
비행  (0) 2012.03.22
생일을 맞아...  (2) 2012.03.14
Posted by DanielKang Trackback 0 :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