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후 미러리스 시장은 어떻게 될까?


2008년 파나소닉의 G1 이후로 렌즈 교환식 컴팩트 시스템 카메라 소위 미러리스 카메라의 점유율이 점점 늘어가더니 올해에 미러리스의 점유율이 dslr 의 점유율을 넘었다고 합니다.
아무래도 dslr 보다 부피나 무게에서 부담이 덜하고 가격도 고가형 모델이 아닌 보급형 제품들은 가격도 dlsr 과 비슷하기에 dslr 의 크기가 부담스러우면서 컴팩트 카메라의 화질은 만족하지 못하는 분들이 꽤 많은 선택을 하고 있지요.
그 결과 그만큼 짧은 시간내에 상당히 높은 판매량을 보여주었고 앞으로도 미러리스 시장은 dlsr 시장보다도 더 전망이 밝다고 할 수 있습니다.
결국 카메라 시장에서 성공하려면 결국 이 시장을 잡아야 하는데 현재 미러리스 시장을 주도하는 회사들의 전망은 어떠할지 한번 생각해 보았습니다.


1. 소니 - 맑음

현제 미러리스 시장에 적극적으로 뛰어든 회사들 중 가장 늦게 시작하였으나 현 시점에서는 확고한 1위를 차지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이 자리는 흔들릴 것 같지 않습니다.
센서 제조에 있어 가장 큰 규모의 경제를 실현하고 있는 소니이기에 새로운 제품 출시 주기도 빠릅니다.
카메라를 많이 바꾸는 사람들의 경우 신품 보다는 중고로 이것 저것 사용하지만 보통 대다수의 분들은 신품으로 카메라를 장만하곤 합니다.
그리고 이 때 이왕이면 최신의 기종을 선택하곤 하는데 소니의 경우 계속되는 신제품 출시로 소비자들의 구매욕을 자극시키고 있지요.
여기에 가장 큰 걸림돌이였던 렌즈 문제도 새로운 렌즈들을 착실히 발표함으로 이젠 더 이상 소니 넥스에 렌즈가 없다고 할 수는 없게되었습니다.
다만 흔히 사용하는 저렴한 렌즈들의 화질이 살짝 아쉽지만 이 또한 센서의 성능으로 극복 가능하고요.
뛰어난 센서 성능과 작은 바디 사이즈, 사진과 동영상 모두에서 가장 무난하기에 대부분의 분들이 사용하는 원바디 + 번들의 조합시 소니를 제외하고 다른 것들을 추천하기가 쉽지는 않은 상황입니다.
다만 한가지 걸리는건 nex-7 과 같은 최고급기에 짜이츠 24.8 의 조합을 사용하시던 분들에게는 이번에 소니에서 나온다는 rx1 이 팀킬을 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겠지요.


2. 올림푸스 - 구름 조금

사실 OM-D E-M5 이전에는 먹구름이 잔뜩 끼어 있는 상황이였던 올림인데 E-M5 이후 상황은 많이 맑아졌습니다.
올림의 발목을 잡던 센서 문제를 소니 센서로 갈아타면서 해결되었으니깐요.
뭐 여전히 aps-c 판형에 따른 심도 차이는 여전하겠지만 그 외의 센서에 따른 화질 차이는 소니와 큰 차이 없습니다.
오히려 소니 센서를 쓰는 여러 회사들의 경우를 비교해 볼 때 이미지 프로세싱에서 소니가 더 뛰어나다고 할 수가 없기에 사진만을 생각하면 더 좋을 수도 있습니다.
또 렌즈의 성능도 소니쪽 렌즈들 보다는 마포군의 렌즈가 대부분 더 뛰어나고요. (물론 가격은 더 비쌈.. ㅡ.ㅡ;;)
여기에 마포의 경우 올림푸스, 파나소닉 그리고 여러 회사에서 렌즈 계속 뽑아내고 있기에 소비자의 선택의 폭도 훨씬 넓습니다.
또 포서즈 시절과는 달리 단렌즈 위주로 뽑아내는 마포에서는 올림의 바디 손떨방도 큰 장점이 됩니다.
단렌즈에는 크기, 화질, 가격 등을 고려해 손떨림 방지가 들어가는 것 보다는 생략되는 경우가 더 많으니깐요.
하지만 올림의 단점은 아무래도 비싼 가격과 동영상이 그리 뛰어나지 못하다는 점 그리고 2배 크랍이라는게 가장 클 듯 싶네요.


3. 파나소닉 - 구름 많음

파나소닉은 뛰어난 기기적 성능과 동영상이 가장 큰 장점입니다.
그리고 나머진.......
일단 센서가 개선되어야 하는데 파나도 센서 개발 주기가 그리 빠르지가 않습니다.
올림이라도 열심히 받아서 써줘야 개발비를 조금이라도 빨리 뽑아내고 또 새로운 센서를 개발할텐데 e-m5 이후 올림이 소니 센서로 갈아타면서 파나 혼자만 사용하기엔 부담이 더 커졌지요.
그리고 색감도 현 미러리스를 주도하는 네 회사 중 사람들이 가장 선호하지 않는 다는 점도 있습니다.
그래도 워낙 뛰어난 기기적 성능에 가격적으로도 그리 비싸지가 않다는 점
또 동영상에 특화되었다고도 할 수 있는 gh 라인이 있다는 점
출시된지 3년 반 정도 지난 gh1 조차도 핵펌을 하면 아직도 이보다 좋은 기기가 그리 많지 않지가 않지요.
여기에 마포의 경우 올림, 파나, 기타 등등에서 열심히 렌즈를 그냥 막 뽑아내고 있다는 점에서 파나소닉이 센서만 제대로 다시 만든다면 쉽게 무너지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


4. 삼성 - 흐림


글쎄요.....
제가 nx200 을 사용하고 있지만 삼성의 미래는 그리 밝아 보이지는 않습니다.
렌즈가 저렴하면서도 성능이 좋다고 말하지만 지금 삼성이 가지고 있는 불량률이라면 과연 저 렌즈들이 좋은 렌즈일까하는데 동의하기가 쉽지 않고요.
하다 못해 삼성 nx 의 존재 이유라고 하는 30팬을 사용하는데 있어서도 이게 정상 렌즈라고 100% 장담하지 못하는 제 렌즈를 보면 다른 분들의 렌즈들도 과연 정상일까라는 생각이 듭니다.
(제가 원래 사진 찍고 나면 초점 맞았는지 늘 확대해서 보고 컴터로 옮겨서는 원본 확대로 구석구석 보는 스탈이라서... ㅡ.ㅡ;;)
이번에 새로 나온다는 렌즈 중 광각렌즈인 12-24 도 제 생각으로는 아주 뛰어난 렌즈라고 예상되지는 않습니다.
아마 대부분의 분들이 렌즈 왜곡하면 베럴 디스토션 정도 그리고 여기에 색수차나 비네팅 정도만 떠올리겠지만 삼성은 상면만곡 이란 것도 고려해서 화질을 생각해야 합니다.
기존 렌즈들 중에서도 16팬이나 30팬의 경우 상면만곡이 꽤 큰 렌즈입니다.
번들의 경우도 최대 광각에서는 상면만곡이 꽤 심한데 원거리는 상관없지만 2~3m 안쪽의 근거리 촬영은 삼가해야 할 정도입니다.
즉 광각단에서 상면만곡을 잡는 기술이 아직 부족하기에 12-24도 그리 뛰어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여기에 화질도 아직 삼성의 이미지 프로세싱이 그리 좋지가 않습니다.
raw 사용하면 좋은데 raw 압축기술이 뛰어나지 않아 파일 용량이 좀 크고요.
커다란 raw 용량 때문에 raw 로 사진을 촬영하면 시시때때로 처리중을 봐야합니다.
여기에 렌즈 뿐만 아니라 바디도 불량이 좀 많습니다.
근데 어느 브랜드든 전세계에서 가장 a/s 가 좋다는 울 나라에서도 a/s 한번 받으면 분통 터지시는 분들이 많으신데 미쿡같이 땅덩이 큰 나라에서는 과연....
센서도 그러합니다.
저감도는 그럭저럭 괜찮은데 고감도는??
그렇다고 삼성이 새로운 센서를 쭉쭉 뽑아낼 수 있는 환경도 안 됩니다.
위에 파나소닉 언급할 때도 센서 이야기를 했는데 전 세계 판매량을 볼 때 삼성은 파나보다도 못 파니깐요. ㅡ.ㅡ;;
결국 삼성이 의지를 가지고 돈을 얼마나 투자하느냐에 따라 달려있는데 글쎄요?
2010년 nx10 을 발표하면서 2012년엔 세계 1위를 하겠다고 호언장담 했는데 세계 1위는 고사하고 현재 국내 1위도 못한 상황에서 nx 에만 집중해도 모자라는데 갤럭시 카메라 같은 또 이상한걸 내놓는걸 보니 조만간 nx 라인은 접고 그냥 하이엔드 쪽에 집중하는게 아닐까 하는 생각도 드네요.


신고
Posted by DanielKang Trackback 0 : Comment 0